메뉴 건너띄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획 행사

포스터이미지

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

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는 아시아의 과거 음악을 동시대 음악가들이 지금, 현재의 사운드로 재해석·재창조하는 프로젝트로, 앨범(바이닐), 연계 상품 개발과 함께 쇼케이스, 청음회, 팝업스토어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입니다.
  • ㆍ기간

    (청음회) 2024.5.22(수)
    (연계상품판매) ~ 소진시까지
  • ㆍ시간

    (청음회) 2024.5.22(수) 18:30
    (연계상품판매) 10:00~18:00 *수,토 20:00까지
  • ㆍ장소

    문화정보원, 문화정보원 특별열람실(B4)
  • ㆍ대상

    모든 연령
  • ㆍ좌석

    50인
  • ㆍ가격

    무료
  • ㆍ예매

    홈페이지 / 자율참여
  • ㆍ문의

    1899-5566 / minu@accf.or.kr
  • ㆍ안내

    (청음회) 문화정보원(B4) 특별열람실
    (연계상품판매) 문화정보원(B3) ACC Shop
예매 날짜/시간/금액을 선택하세요 선택 화살표 이미지

※ 비회원의 경우 재단 홈페이지에서만 예매(수강) 조회 및 취소 가능 바로가기 +

갤러리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갤러리 이미지
  • 소개

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
< ASIA SOUND ARCHIVE > 프로젝트는 라이브러리 뮤직*의 관점에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의 사운드를 고찰하고, 레코드(바이닐/LP)를 중심으로 한 매체의 앨범을 제작함으로써 ‘현재’, ‘지금’의 아시아 사운드를 수집하고 기록으로 남기는 프로젝트입니다.

또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레코드사인 오아시스레코드와의 협업을 통해 1960~70년대에 발매했던 복각(재발매) 레코드 10장을 소개하고, 당시 전개되었던 대중가요와 재즈 앨범의 흐름을 살펴봅니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 앨범의 정체성을 연결하는 동시에 대중에게 메시지를 확산시키는 매개체로써, < DLAC 들락 > 과 서브컬처 브랜드 발란사(Sound Shop BALANSA)와의 협업 상품을 ACC 문화상품점과 팝업스토어(웰컴레코즈)에서 선보입니다.
  • * 라이브러리 뮤직은, 60~70년대 영상산업의 황금기에 주로 유럽에서 만들어진 ‘특정한 활용 목적’을 가진 음악이자 앨범을 일컬음. 그 시절 TV나 라디오, 영화, 광고 등에 삽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종의 ‘기성복’과 같은 앨범이라 볼 수 있으며, 이러한 음악은 ‘밤의 무드를 위한 음악들’, ‘모던 재즈 스타일의 액션을 위한 음악’ 등과 같이 구체화된 컨셉과 스타일을 추구함과 동시에 사용 목적에 걸맞게 활용됨.
  • 주최/주관
  • 협력
  • 후원
  • 프로젝트 앨범

“ 1970년대 한국 재즈가 ‘예언’ 한 한국적 사운드에 대한 헌사 ”
본 프로젝트 앨범의 타이틀인 ‘예언’은(영어로는 Prophecy가 아닌 Prophet(예언자)를 택함), 1960-70년대 한국 경음악 및 재즈 음악의 환경 속에서 ‘정통’ 재즈 음반을 만들어내기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전통음악과 재즈, 컨템포러리 음악이 새로운 글로컬 뮤직을 만들어 낼 것이라는 ‘예언’과도 같은 작품들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기인하였습니다.

대표적으로 이판근의 작업물을 중심으로 당시 재즈와 경음악 혹은 가요를 넘나들며 많은 기록을 남겼던 연주자, 작·편곡가들의 ‘예지력’으로 만들어 낸 한국적인 음악의 사운드와 텍스트에서 받은 영향, 영감을 바탕으로 만들어 낸 앨범입니다.
  • 타이틀예언 The Prophet
  • 타입EP
  • 트랙1. 밀양아리랑 (3:55)
    2. 새타령 (4:06)
    3. 자진모리 (3:42)
    4. 한오백년 (4:26)
    5. 바람 (4:19)
    6. 예언 (5:22)
    7. 일곱 번의 계절 (3:09)

  • * 1 - 4 트랙은 민요를 기반으로 한 음악들과 전통 장단을 재구성한 트랙으로, 한국 재즈와 경음악단, 신민요 등에서 착안하여 만들어짐
    * 5 - 7 트랙은 오리지널 창작곡으로, 70년대 가요와 재즈, 경음악 등의 소재에서 영향을 받아 만들어짐

  • 장르Jazz, World, Soul
  • 작/편곡박민준(작곡, 편곡, 프로듀싱)
  • 연주피아노/키보드(윤석철), 기타(이태훈), 베이스(김재호), 드럼(김다빈), 비브라폰(마더바이브), 색소폰(김오키), 퍼커션(콴돌)
  • 디자인이재민
DJ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
< ASIA SOUND ARCHIVE > 프로젝트 어드바이저 및 프로듀서
DJ이자 프로듀서,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솔로 앨범으로 < 180g beats >, < Lovers >, < 창작과 비트 > 가 있습니다. < MIDNITE RELAXATION > 와 < belif music treatment vol.1~10 > 를 기획하고 제작했으며, KBS 다큐 인사이트 < 모던코리아 > 안애순 무용단 < 불쌍 > 음악감독, 레드불 뮤직 < 서울소리 프로젝트 > 디렉터,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및 바이닐 앤 플라스틱 컨설턴트 등으로 참여했고, 다수 음악가들의 음반을 프로듀싱 했습니다.
  • 청음회

수요음악감상회
  • 일시2024. 5. 22.(수) 18:30~22:00
  • 장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특별열람실 외
    (1부) ACC 문화정보원 B4 특별열람실(18:30~20:00, 90분)
    (2부) ACC 인근 레코드바 패러슈트(20:30~22:00, 90분)
  • 진행DJ 소울스케이프
  • 내용< ASIA SOUND ARCHIVE > 프로젝트 앨범 《예언 The Prophet》 함께 듣기
    ⓐ 라이브러리 뮤직 관점에서의 한국적인 사운드에 대한 고찰
    ⓑ 한국적인 사운드에 대해 힌트를 얻었던 70년대 다섯 장의 앨범 소개
    ⓒ 프로젝트 앨범의 작업기 등
  • 연계상품

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계기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상품 브랜드 < DLAC 들락 >과 부산 기반의 서브컬처 브랜드 발란사(Sound Shop BALANSA)와의 협업 상품을 선보입니다.

발란사는 국내는 물론 일본, 태국, 중국 등 아시아 로컬 브랜드, 숍과의 다채로운 협업을 진행하며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협업을 통해 두 브랜드의 로고와 프로젝트 타이틀을 결합한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출하였으며, 이를 활용한 티셔츠와 모자, 액세서리 등 다양한 상품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상품점 < DLAC 들락 >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 팝업스토어

  • 기간2024. 5. 24.(금) ~ 5. 25.(토) 13:00~21:00 / 2일간
  • 장소웰컴레코즈(서울특별시 용산구 신흥로 63 1F)
  • 내용아시아 사운드 아카이브 프로젝트 앨범 및 연계 상품 판매
    * DJ 소울스케이프 Mix set 플레이 [5. 24.(금) 20:00~ ]
  • 공간정보

문화정보원 , 문화정보원 특별열람실(B4)
공간 이미지 공간 이미지